편지 Love letter

사람을 귀히 여기라

컨텐츠 정보

  • 547 조회

본문

3d48dfbcfe697f3c6362e50ec51cb497_1674892876_3506.png
 

사람을 귀히 여기라


"돈을 귀히 여기는 자는 재물을 가지나,  사람을 귀히 여기는 자는 천하를 얻는다" 라는 말이 있다.


미국 오하이오 주에 거대한 농장을 가지고 있는 농장 주인이 살고 있었다.

그에게는 시작과 끝이 보이지 않는 그 넓은 밭을 일구기 위해서는 많은 일꾼이 필요했다.

어느 하루는 멀쑥하게 생긴 청년이 찾아 와 먹여주고 재워만 주면 열심히 일을 하겠다고해서 일꾼으로 채용하였습니다.

농장 주인은 지미라는 이 청년에게 창고의 구석진 방을 쓰도록 했습니다.

오갈데 없는 신세에 거처와 일 자리를 준 주인이 너무 고마워 그는 몸을 사리지 않고 열심히 일했습니다.

매사에 성실하게 일하는 청년 지미의 태도는 주인의 외동딸의 마음을 사로 잡았습니다.

그래서 하루 일이 끝나면 둘이 만나 이런 저런 얘기를 속삭이곤 했습니다.

그러나 오래지 않아 둘이 만나는 것을 농장 주인이 알게 되었고 주인은 종 놈 주제에 겁도 없이 주인의 딸을 넘 본다며 몽둥이를 마구 휘둘러 사정없이 두들겨 팼습니다.

청년은 짐 하나 챙기지 못한 채 맨 몸으로 벌벌기어 목숨만 간신히 건져 그 곳을 빠져 도망 갔습니다.

그 후 35년이란 긴 세월이 흘렀고 제임스 아브람 가필드가 미국 20대 대통령으로 취임하게 되어 온 나라는 축제로 떠들석 했습니다.

그는 맨 손으로 자수성가 하여 예비역 육군 소장으로 전역 한 후 여섯 번의 국회의원을 역임하기도 했던 사람으로 잘 알려져 있었습니다.

어느덧 나이 많은 농장주인이 오래된 창고를 개조하기 위하여 구석진 방을 치우던 중 오래 전 지미가 쓰던 짐 가방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주인은 그 가방의 옷가지 사이에서 낡은 가죽 성경 한 권이 있기에 꺼내어 첫 장을 열어 보았습니다.

그 성경 책 첫 장에 적힌 글을 보고 나이 많은 농장주인은 갑자기 손을 부들 부들 떨며 성경 책을 바닥에 떨어 뜨렸습니다.

그 성경 책에 '제임스 아브람 가필드' 라고 서명이 되어 있었던 것입니다.

그 이름은 미국을 대표하는 20대 대통령의 이름이었기 때문입니다.


"아아, 지미! 제발 나를 기억하지 말아줘요,  대통령 가필드..." 


미국 대통령을 사위로 둔 장인어른이 될 뻔한 행운을 놓쳐버린 것이지요.

겉 모습을 보고 사람을 판단하지 맙시다!


외모로 판단하지 말고 공의롭게 판단하라 (요한복음 7:24) 



♥ 웹선교 후원 : 토스뱅크 1000-0199-7978 (김병일)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16 / 1 Page
Member R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