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지 Love letter
5f042c6c0b756b9fbb87f230f71d1bff_1679445311_6458.png
 

눈감고 간다

컨텐츠 정보

  • 638 조회

본문

af5ae5884243ef063078d165340350ad_1676256298_8688.png
 

크리스천은 누구나 길을 걷는 사람입니다.

하나님의 부르심을 따라 믿음의 길을, 사명의 길을 갑니다.

그래서  초대교회 성도들도 ‘그 길을 걷는 사람들’로 불렸습니다.

시인 윤동주는 ‘눈감고 간다’는 작품에서 사명의 길을 걷는 자의 모습을 이렇게 표현합니다.


태양을 사모하는 아이들아 별을 사랑하는 아이들아!

밤이 어두웠는데 눈감고 가거라 .

가진 바 씨앗을 뿌리면서 가거라.

발부리에 돌이 채이거든 감았던 눈을 와짝 떠라.


1연은 사명자의 궁극적 관심을 보여줍니다.

하늘을 바라며 하나님을 대면하는 단독자로 서는 것입니다.


2연은 사명자의 저돌적 다짐을 보여줍니다.

밤의 시련에도 흔들림 없이 어둠 너머의 빛을 생각하며 질끈 눈감고 가는 것입니다.


3연은 사명자의 일상적 태도를 보여줍니다.

내가 가진 바 모든 것을 이웃과 세상, 민족 구원을 위해 아낌없이 뿌리는 것입니다.


4연은 사명자의 결단을 더욱 더 굳게 다집니다.

곧 어떤 방해가 찾아와도 그럴수록 눈을 부릅뜨고 한 걸음 더 내딛는 것입니다.


열방과 지구촌이 전쟁과 지진과 재난으로 신음하는 이 때에 나는 지금 사명자로서 그 길을 바로 걷고 있는지 생각하게 합니다.

윤동주의 고백처럼 어떤 방해나 유혹 앞에서도 하나님이 부르신 그 길을 걸어야 하겠습니다.


"믿음의 주요 또 온전케 하시는 이인 예수를 바라보자" (히12:2)



글, 페북 김수봉 목사


♥ 생명후원 : 카카오뱅크 3333-17-1311480 (갓투유)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07 / 1 Page
3d48dfbcfe697f3c6362e50ec51cb497_1674983130_2109.png



 
Member Rank